바닷속 영상 1 - 팔라우, 보홀 다이빙

회사에서 매월 하는 부서 월례회의 중 고정 코너로 부서원들의 취미 생활을 소개하는 시간이 있다. 한 사람씩 돌아가며 발표를 하는 건데 격무에 지친 부서원들 누구도 나서는 이가 없다. 그냥 입으로 노가리만 까면 되는 것도 아니고 자료도 만들어야 하는데 매일 잔업에 오밤중 퇴근하는 마당에 누가 그걸 내가 하겠소 나설 수 있겠냐는 말인가.

하지만 난 자원했다. 그렇다고 내가 잔업을 안 한다는 뜻은 아니고 나도 어엿하게 사내 법정 최고 형량 52시간을 넘나드는 사람이었다(지금은 놀고 있다 ㅡ.ㅡ;;). 바다를 소개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던 것 같다. 그래서 한 며칠 밤을 새워 가면서 ppt 자료를 만들고 같이 같이 보여 줄 동영상 자료도 만들었는데 이게 그 동영상 중 첫 번째 파일이다. 다 죽어가는 이 블로그에 몇 명이나 와서 이걸 보고 가겠냐마는 그래도 소개하고 싶어 만들었던 영상이니만큼 여기저기 걸어서 한 사람이라도 더 보면 장땡 아니겠는가.







(00:00 - 00:15)
보홀 이름 모를(?) 포인트인데 아마 팡글라오 어딘가가 아닐까. 말갛고 발그레한 저 작은 고기는 アカネハナゴイ라는 물고기인데 참 귀엽고 곱다.

(00:15 - 00:45)
열악한 수중 촬영 환경. 원래 나의 메인 카메라는 리코 GX100 이라는 구닥다리 똑딱이이고 거기에 플래시(SEA&SEA YS110)를 하나 물려서 쓰고 있는데, 동영상을 찍고 싶어서 GoPro2를 추가로 장만했다. 동영상도 찍고 싶고 사진도 찍고 싶고 몸은 하난데 가당키나 한가 생각하던 와중에 손은 두 개라는 사실을 깨우쳤다. 왼손에 고프로를 든 채로 오른손으로는 GX100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긴 하지만 참 이게 뭐하는 건지 하는 자괴감이 들 때도 있다.

(00:45 - 01:15)
보홀 발리카삭의 푸른바다거북. 발리카삭에는 거북이가 참 많다. 나는 대모(Hawksbill)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푸른바다거북은 등껍질이 깨끗해서 사진 찍기에는 더 좋다. 대모는 대개 등껍질이 지저분하다.

(01:15 - 01:50)
팔라우 블루코너. 여기는 정말 가도 가도 또 가고 백 번 가고 싶은 곳이다. 나와 함께 조류를 맞으며 머무는 온갖 종류의 물고기들을 보고 있노라면 세상사가 다 하찮게 느껴진다.

(01:50 - 02:10)
팔라우 블루코너의 나폴레옹 피쉬. 블루코너에 죽치고 사는 터줏대감이다.

(02:10 - 03:00)
팔라우 뉴 드롭 오프의 ヨスジフエダイ와 ノコギリダイ의 무리. 색깔과 윤곽이 선명하고 눈이 크고 귀여워서 찍으면 보기 좋게 나오는 물고기이다.

(03:00 - 04:05)
팔라우 저먼 채널의 장관. 저먼 채널은 만타를 보러 들어가는 포인트라고 들었고, 바닥이 고운 모래라 항상 시야가 좋지 않아서 만타를 보지 않는다면 별 의미가 없는 포인트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처음 팔라우에 갔을 때사람들이 저먼 채널에 간다고 하길래 난 빠지고 섬에서 쉬고 있겠다고도 했었는데 저먼 채널은 그런 곳이 아니었다. 영상를 보면 알겠지만 다양한 물고기들이 역동적으로 얽히고 섥혀 사는 모습을 정말 리얼하게 볼 수 있는 그런 곳이었다.

(04:05 - 04:58)
펠릴리우 코너의 バラフエダイ(red snapper)의 무리. 겨울에서 봄까지 매월 보름달이 뜰 때 이놈들이 산란과 방정을 하러 여기에 모인다. 보름달이 뜨는 날 새벽에 아주 바글바글 시야를 전부 뒤덮을 정도로 모여 암컷이 알을 낳으면 수컷들은 거기에 뿌옇게 정액을 뿌린다.그리고 낮에는 이렇게 어슬렁거리고.

(04:58 - 05:58)
펠릴리우 코너의 GT(giant trevally)의 무리. 얘네들이 이렇게 대규모로 떼를 지어 사는 건 여기에서밖에 못 본 것 같다. GT는 -GT라는 호칭은 주로 낚시꾼들 사이에서 부르는 이름인 것 같지만 적기 쉬우니 그냥 GT라고 쓰자면- 거의 외톨이 생활을 하는 애들이라 이렇게 잭피쉬마냥 떼를 지어 다니는 모습을 보는 건 어렵다.

(05:58 - 07:46)
펠릴리우 코너의 バラフエダイ(red snapper)의 산란과 방정. 이걸 보려면 네 시에 일어나서 앞도 잘 안 보이는 캄캄한 꼭두새벽에 배를 타고 나가야 한다. 깜깜할 때 입수를 하면 물 속에서 서서히 동이 트고 낡이 밝아 온다.



덧글

  • 체리콕. 2014/06/12 11:51 # 삭제 답글

    와. 와. 반가워요 랭보님!

    와.
  • 랭보 2014/06/12 22:28 #

    체리콕님, 반가워요!!

    꾸준하시네요. 고맙습니다 ㅎ
  • 2015/02/06 02:25 # 삭제 답글

    랭보님 저 기억하실런지요...
    2007년 오키나와 여행할때 랭보님 블로그 통해서 정보 많이 얻어갔는데...

    동영상 너무 멋지네요...
    오키나와..팔라우..ㅎㅎ

    다른시간에 같은 곳을 여행했네요...팔라우 블루홀...조류체험(?) 너무 좋았답니다..사실 많이 무서웠어요.ㅋ

    맨처음 상어만난날....물에서도 땀이 날 수 있음을 알았고...마지막 날엔 버디가 말한것 처럼 샤크는 내친구가 되어 겁은 사라졌었네요...ㅎ지금 다시만나면...어떨런지 궁금하네요...ㅎ

    요즘은 어찌 지내시는지요...혹시 다른블로그로 운영중이신지...

    전 다이빙은 팔라우가 마지막이구...작년엔 백패킹 살짝 도전하구 네팔트레킹 다녀왔네요...

    바다를 좋아하시니...산도 좋아하실거라 믿고...네팔 트레킹 추천합니다...좋은곳 많이 가신후 마지막즈음...다녀오세요...ㅎㅎ

    전 이번 5월에...오키나와를 다시 가게되었어요...신행으로...몰디브에서 크루즈 다이빙 투어를 하고 싶었으나...예비신랑께서 제가 오키나와 다녀온 얘기를 기억하곤 꼭 가구싶다하네요...ㅜㅜ

    그래서 랭보님 블로그 또 찾아왔어요...

    청가기간이 짧아...7박8일 여행인데...어찌 잡아야할지...추천좀 부탁드리고 싶어서...

    일단 비행기표만 끊었는데...

    5/10 오사카(1박)-5/11 이시가키 주변~섬들 미정 (3박4일)-5/14 오후 미야코지마 도착 (2박3일)-5/16 저녁 나하도착-5/17 오후 인천으로 출발

    여유있는 여행은 불가능할것 같고...나름 신행이라 미야코에서 풀빌라 하루 묵을려구요...

    근데 장마일것 같기도하고...ㅠㅠ

    이시가키 주변섬을 어떻게 돌아야할까요...

    지금 하테루마를 갈지말지도 걱정이고...

    꼭 넣을 코스는 이리오모테 정글카약투어, 다케토미지마, 쿠로시마 스노쿨링, 이시가키 렌터카로 둘러보기 정도인데...시간이 짧아 참 애매합니다...

    하테루마를 갈지말지도 걱정이고 예전에 무인도 1박(텐트대여)이 인상적였는데 이또한 하루를 잡아먹으니..

    안가본 요나구니나 하토마도 가고싶고...욕심은 많은데 시간이 없네요...

    랭보님이라면...?

    신행때 다이빙하려고 했는데 예랑이가 라이센스를 아직 못땄네요...ㅠㅠ

    결국 라이센스는 겨울즈음 세부에서 따고 하려구요...

    가끔 백패킹도 즐기는데...신행때 2인용 텐트 들구갈까하거든요...

    캠핑장아녀두 텐트치구 자두 될까요...?

    예전엔 무인도투어(1박 텐트)를 2만엔 가량 주고 친구와 둘이 했는데..

    텐트가 있으니...굳이 돈주고 안하구 다른 섬들 갈때 하는게 어떨까 싶어서요...무인도투어는 1박2일을 잡아야해서...

    풀빌라 1박 빼군...게스트하우스나 텐트 이용하려는데 캠핑이 가능한지 모르겠네요...검색해도 워낙 섬이라 그런지...

    갑자기 찾아와서 너무 쌩뚱맞은 얘기를....ㅎ

    그래도 오키나와 하면 랭보님이네요...

    예전에 랭보님이나 저나...오키나와를 여행할땐 한국사람이 얼마 없었는데...

    제작년쯤 본토 여행하면서 묵은 게스트하우스에선 요즘 한국인들 많이 온다고 하네요...

    예전엔 책도 없었는데...

    몇년이 지나도 랭보님 블로그는 책보다 유용하네요...

    또 올게요^^
  • 랭보 2015/02/06 14:41 #

    쮸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원래 한참만에 갑자기 찾아와서 하는 얘기는 거의 결혼 얘기더군요!
    근데 신혼여행이면 그래도 좀 괜찮게 해서 가야 하는거 아니에요? 텐트에 게스트하우스라니...ㅎㅎ
    그래도 며칠 정도는 리조트에 묵을 예정일테니 참고하시라 말씀드리자면, 호시노 리조트 그룹이라고 일본 리조트 체인인데 얘네들이 야에야마 지역에 신규/인수 등을 통해 공격적으로 진출했더라고요. 특히 다케토미섬에 '호시노야'라고 신혼여행으로 갈 만한 수준의 고급 리조트를 지었고, 이리오모테도 '리조나레'라고 근사한 리조트를 인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런데 한 이틀 묵으면 괜찮을 것 같은데요?
    http://hoshinoresort.com/resortsandhotels/#map
    위 링크에서 지도 왼쪽에 야에야마 지역 부분에 점이 세 개 있는데 그거 눌러 보세요.

    텐트는 일단 제가 생각나는 캠핑장은 두 군데 있는데, 이시가키섬의 요네하라(米原) 비치의 캠핑장과 이리오모테섬의 별모래해안에 있는 캠핑장입니다. 두군데 모두 텐트를 치라고 만들어 놓은 캠핑장이고, 바로 앞이 스노클링하기도 좋은 해변이어서 좋습니다. 거기에서 캠핑을 하면 아무 문제 없을 겁니다. 특히 요네하라에는 캠핑하는 젊은이들이 많아요.

    사실 저도 정말 오랜만에 이번 4월(4/22~4/26)에 이시가키섬에 갑니다. 다만 이번엔 가족여행인지라 이시가키섬에 있는 클럽메드로 가네요. ^^;;;;;; 기회가 된다면 하루 정도 이리오모테 섬에 다녀오고 싶은데 될지 모르겠습니다. 몇 년만에 가는 거라 저도 4월이 오기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 2015/02/06 17:03 # 삭제 답글

    와 랭보님...또 엇갈리네요ㅋ
    한번쯤 뵈었을수도 있을것같은데ㅋ
    4월이면 골든위크 바로 직전인가요
    전 골든위크 끝나고 바로!!
    클럽매드는 제가 2007년에 회사때려치구 워킹비자받아 일하려했던 곳이네요
    G.O던가..정식직원말구 알바개념ㅋ
    그당시 워킹비자도 받아놨구 클럽매드에 이력서 넣어 붙기도했었는데..용기가 나지않아 오키나와 여행때 비자 오픈만 시켜두고 그냥 돌아왔네요 ㅜㅜ여전히 같은회사 다니구 있구요
    그래서 그때 클럽매드 안두 구경하구 왔었는데ㅎㅎ
    경비아저씨가 참 잘생기고 친절했던 기억이..

    호시노 리조트 저두 생각은했는데 둘다 쉬지 않구 돌아댕기는거 좋아해서 미야코 풀빌라만 이용하려구요
    전 오키나와 여행중 게스트하우스도 한몫했었어요
    매일밤 새로운 사람들과 얘기하고 게임하고 여행일기 한번 못썼네요ㅋ
    남친은 안타깝게도 그런여행을 해본적이 없어요
    혼자 여행하는데도 꼭 리조트..
    그친구에게 새로운 경험 시켜주고 싶기도하구
    배낭여행의 재미도 알게 해주고 싶어서ㅎㅎ

    이리오모테 별모레해안에도 있다니 ㅎ 다행이네요

    랭보님은 이리오모테를 진짜 좋아하시는군요

    이시가키로 돌아오는 배에서 바라본 이리오노테는 작은섬이디만 참 웅장한 느낌..
    성별로 표현하면 이리오모테는 남자~이시가키는 요자~

    아무튼 추천해주셨으니 리조트 구경가볼게요^^
  • 2015/02/06 17:44 # 삭제 답글

    랭보님랭보님
    방금 랭보님 글중에 스쿠버다이빙의 오해란 글에서
    오픈워터는 꼭 필요한게아니라는...
    이시가키 만타스테이션은 조금내려가서 산호에 딱붙어서 만타 나오기만을 기다리는건데 교육안받은 사람도 가능할까요?되면 하려구요
  • 랭보 2015/02/06 22:30 #

    아이고 이런 쮸님, 제 글을 다시 한 번 정독을 권해드립니다. ㅠㅠ

    C-card가 꼭 필요한게 아니라는 의미는,
    그냥 본인이 자기꺼 장비랑 공기통 메고 혼자서 물 속으로 기어들어가든 배를 타고 들어가든 가서 다이빙 하는 게 아무 문제될 게 없다는 의미입니다. 운전면허같은게 아니라는 거에요. 운전면허 없이 자기 차 운전하면 불법이지만, 다이빙 C-card 없이 자기 장비랑 공기통 메고 다이빙 하는 건 불법이 아니라는 거죠. 쮸님이 공기통도 있고 장비도 있고 배도 있어서 스스로 만타 포인트까지 가서 자기 장비 가지고 들어가는걸 가지고 뭐라 할 사람 없다는 얘기에요. 근데 그럴 거 아니잖아요, 다이빙 샵에 가서 공기통도 빌리고 배도 빌리고 해야 할 수 있는 거잖아요. 다이빙샵이 그런거 빌려주고 투어에 끼워주는 근거로 C-card가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이해가 되시는지요... ㅠㅠ

    아무것도 없는 사람이라면 다이빙샵에서 체험다이빙만 가능하겠죠. 그런데 체험다이빙으로는 만타 포인트에 데려가지 않을 겁니다.
  • 2015/02/06 22:46 # 삭제 답글

    ㅋㅋ 제가 잘못 받아들였네요...ㅎㅎㅎ
    예전에 팔라우여행하다가 어는 브루조아 아주머니를 만났는데...
    본인은 C카드없이 바로 사람(다이버) 구해서 개인적으로 다이빙 한다고 하셨던게 생각나서요..

    그래서 혹시 되나 했죠...위험할것 같아...저도 안시킬려구요...그전에 좀 배우고 오면 좋으련만...
    오키나와에서 오픈워터 시키려하니...돈도 그렇지만 한군데 계속있어야하구...
    신행까지가서 공부시킬 순 없을것 같으니...ㅠㅠ

    아훙...이시가키까지가서 만타를 못보고 온다 생각하니 아쉽네여...
  • oldmaboo 2016/06/29 01:15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잘 봤습니다. 무척 오랜만에 와보네요. 더는 이곳에 글을 쓰지 않으시는군요. 반가웠습니다. 건강하세요.
  • 랭보 2016/07/15 03:04 #

    낯이 익은 닉네임이네요. 정말 오랜만에 뵙습니다.
    일상이 팍팍하여 지금은 이곳에 글을 쓰지 못하고 있지만 다시 쓸 날이 올 것입니다. oldmaboo님도 건강하세요.
  • oldmaboo 2016/07/16 01:35 # 삭제 답글

    아, 반가워요 반가워요. 아직 여기 들르는군요. 물론 주인장이시니. ^^ 죄송한데 혹시, 페북 따위 하시나요? 만약 하신다면... ?
  • 랭보 2016/07/16 06:55 #

    그럼요, 매일은 아니지만 꼬박꼬박 자주 옵니다.
    저의 페이스북은 http://www.facebook.com/scsgis 입니다만, 거기엔 별 게 없네요ㅎㅎ
댓글 입력 영역